MY MENU

귀클리닉

중이염

사람의 귀는 구조적으로 외이, 중이, 내이로 구분합니다.
중이는 고막부터 달팽이관(와우)의 직전까지의 공간을 말합니다. 중이염이란 바로 이 중이에 생긴 염증입니다.
중이염은 크게 급성중이염, 만성중이염, 삼출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급성 중이염
중이 속의 급성 염증에 의해 열이 나고 심한 통증 등의 증상과 귀가 충혈되고 고막이 팽창된 모습을 나타냅니다.
주로 고막 안쪽의 공간에 세균이 침입해 염증을 일으키고 고름이 생기게 된 것입니다. 치료는 우선 약물요법과 함께 휴식, 안정이 필요합니다.
만성 중이염
급성 중이염을 앓고 난 후 뚫어진 고막이 아물지 않고 더욱 진행되어 생기기도 하나, 그보다 많은 원인은 급성중이염에서 이행한 삼출성 중이염이 적절히 치료되지 않아 생깁니다.

삼출성 중이염을 오래 앓았다던가 제대로 치료하지 않은 경우에 고막이 약해지게 됩니다.
이러한 상태에서 감기에 걸려 귀 안에 다시 염증이 생기거나 귀에 충격을 받게 되면 고막이 뚫어지게 되어 만성중이염으로 이행됩니다.
이렇게 되면 염증이 있는 중이의 점막에서 생긴 농(고름)이 뚫어진 고막을 통해 바깥으로 나옵니다.
이것이 환자들이 흔히 이야기하는 '귀에서 물이 나온다'는 증상이고, 의학적으로는 이루라고 합니다.

또한 이 중이염이 진행되면 염증이 중이와 연결되어 있는 귀 뒤쪽의 공기로 차있는 공간인 유양돌기(귀 뒤에 만져지는 불룩한 뼈)에까지 퍼져 지속적으로 이루를 만들어 내고, 이소골(고막의 움직임을 내이로 전달)을 파괴시켜 청력을 떨어뜨립니다.

소아들은 표현이 미숙하므로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중이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소아중이염 Check List
  • 감기 이후 이유없이 보채고 울며, 귀를 자주 만진다.
  • 평소보다 TV에 가까이 가거나 볼륨을 높인다.(혹은 불러도 돌아보지 않는 행동)
  • 평소보다 큰 소리로 말한다.
  • 균형을 잘 잡지 못한다.